오백나한기도도량 죽림성 덕흥사
메뉴
서브이미지2
 
 
 
 
 제131 선혜존자(第一百三十一 善慧尊者)
  Name : 덕흥사  Date : 10-02-07 04:51  View(750)     


제131 선혜존자(第一百三十一 善慧尊者)

 남북조시대의 저명한 거사이며 남제쌍림향인(南齊雙林鄕人)이며 성은 진(陳)이고 이름은 흡(翕)이며 호는 선혜대사인데 명제건무(明帝建武) 4년(497)에 태어났다.
 온 가족이 부처님을 모셨는데 처는 묘광(妙光)이고 두 아들의 이름은 보건(普建), 보성(普成)이었다.
 선혜는 낮에는 몸소 산밭을 가꾸고 밤에 집으로 돌아온 후에는 송경수선(誦經修禪)하며 겸하여 유도제자전적(儒道諸者戰籍)』을 읽었다. 7년 고행 후에 수능엄경을 통달하여 제자들이 사방에서 배우러 왔는데 원근각처에 그의 이름이 퍼졌다.
 양무제대동원년(大同元年 535)에 명을 받고 중운전(重云殿)에서 강경하였다. 무제는 친히 경을 들으로 왔을때 여러 대신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공손히 영접하였는데 유독 선혜는 앉은 그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여러 사람들이 그에게 왜 일어나서 영접하지않느냐고 하니, 말하기를 “만약 법지가 움직이면 일체가 불안하다.”라고 하였다. 후에 떠나서 고향에 돌아왔다. 얼마후 전란이 도처에서 일어나 양조가 멸하고 진조가 일어섰다.
 선혜는 집에서 신도들을 크게 모아 설법을 계속하고 늘 제자들을 데리고 다녔으며 손가락에 불을  붙이고 팔을 불태움으로써 부처님(佛)을 모시었다.
 진선제태건원년(陳宣帝太建元年)(569년) 4월에 여러 제자들을 집결하고 그들에게 근면하고 절대 게을러서는 안된다고 타이르고 앉은 그대로 세상을 떴다.
 그해 그의 나이는 73세였다.


  슬라이드쇼   게시물 501건  
 제121 마승존자(第一... 
 제122 천왕존자(第一... 
 제123 무승존자(第一... 
 제124 자정존자(第一... 
 제125 부동존자(第一... 
 제126 휴식존자(第一... 
 제127 조달존자(第一... 
 제128 보광존자(第一... 
 제129 지적존자(第一... 
 제130 보당존자(第一... 
 제131 선혜존자(第一... 
 제132 선안존자(第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